UPDATE : 2022.8.3 수 01:28
상단여백
HOME 여론 사회
주객전도, 신입생환영회
  • 이재하 기자
  • 승인 2014.03.26 23:43
  • 댓글 0

본질이 흐려지고 술에서 술로 끝나느 신입생환영회가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지 학우의 기고칼럼과 전문가의 인터뷰를 통해 들어본다.


신입생 환영회나 새학기 각종 오티에 참여하면 대학생들이 가장 먼저 찾는 것은 ‘술’이다. 특히 신입생들이 입학하는 3월은 각종 MT나 행사가 많이 이뤄지는 시기이기 때문에 술자리가 잦아지고 술로 인한 사고도 빈번해진다. 과마다, 대학마다 다르지만 특정 과나 대학의 재학생들은 신입생들에게 술을 강요하는 문화를 가르치며 ‘친목의 유일한 수단’이 술이라는 믿음 아래 과음과 폭음을 경험하게 한다.
특히 신입생들이 주량을 알지 못한 채 과음을 하거나 잘못된 음주습관을 들이면 각종 위험에 노출되고 술자리의 일을 기억하지 못하는 필름 끊김 현상부터 감각능력 저하로 인한 부상, 단시간에 다량의 술을 마신다면 사망까지 이를 수 있기 때문에 이 또한 주의해야 한다.

이재하 기자  a6729211@naver.com

<저작권자 © 아주대학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주요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