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16 목 19:13
상단여백
HOME 기획
생물은 우리의 가족이자 이웃
  • 김예빈 기자
  • 승인 2017.03.13 19:53
  • 댓글 0

출처: 전래동화 '호랑이와 곶감'

"어흥~!"옛날 깊은 산 속에 호랑이 한 마리가 살았어요. 호랑이가"어흥~!" 하고 한번 울면 산 위 동물들은 겁에 질려 벌벌 떨고, 산 아래 사람들은 문을 꼭꼭 잠갔지요.
어느 깊은 밤, 배가 고팠던 호랑이는 어슬렁 마을로 내려왔어요.
호랑이가 먹음직스런 송아지를 발견하고 초가집 앞마당으로 들어서는 순간! 으앙~으앙~ 초가집에서 아이가 으앙으앙 울음 소리가 들려왔어요.
뚝 그쳐, ! 자꾸 울면 호랑이가 잡아간다. 아이고, 무서워라. 밖에 벌써 호랑이가 와있네!” 그런데 아이는 울음을 그치기는커녕 더 크게 울어 댔지요. -전래동화 호랑이와 곶감-
어릴적 호랑이를 소재로 한 전래동화를 한번 쯤은 들어보았을 것이다. 국토의 산림이 70%인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전국 곳곳에 호랑이가 서식했고 호랑이와 우리 민족은 수 백년간 공존하며 살아 왔다. 하지만 이후 호랑이 가죽을 얻고자하는 인간의 탐욕과 호랑이가 사람을 해친다는 인식이 강해지면서 무차별적으로 사냥됐다. 그리고 현재 우리 삶의 곳곳에 있던 호랑이는 1920년대 이후 한반도에서 멸절됐다.
전 세계적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호랑이를 보호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세계 여러 나라에서는 호랑이를 보호하기 위해 호랑이 보호구를 설정하고 보호하는 노력을 가하고 있다. 더불어 세계자연기금(WWF)에서는 야생 호랑이 2배 늘리기를 목적으로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한반도에서는 더 이상 호랑이를 볼 수 없다. 사실상 호랑이 복원사업도 희망이 적은 편이다. 개발로 인해 호랑이가 살 수 있는 서식지를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우리의 욕심으로 한반도에서 영영 사라져 버린 호랑이, 우리는 무엇을 잃어버린 것일까?
생태계의 정점에 있는 포식동물이 멸종된다면 어떤일이 생기게 될까?
박상규(생명과학) 교수는 먹이그물의 최상위층 생물이 사라지면 실제로 생태계가 달라지는 경우가 많다며 옐로스톤의 늑대이야기를 들려주었다.
1910년대 미국의 옐로스톤에서는 먹이사슬의 최상위층에 있던 늑대를 초식동물 보호 및 목장건설을 목적으로 무차별하게 죽이기 시작했다. 이후 불과 수십 여년 만에 옐로스톤에서 늑대의 모습은 보이지 않게 됐다. 늑대의 절멸이후 옐로스톤은 생태계의 여러 가지 변화를 일으키기 시작했다. 먹이그물에서 늑대의 밑에 존재했던 코요테의 개체수가 증가하면서 코요테의 먹잇감인 들쥐의 수가 급속도로 감소하기 시작했고 더불어 들쥐를 주먹잇감으로 하던 독수리같은 맹금류의 감소결과를 초래했다. 또한 늑대가 잡아먹던 사슴, 순록 등 대형초식동물들의 수는 급격히 늘어나기 시작해 풀이 부족해졌고 결국 옐로스톤은 황폐해졌다.
박 교수는 늑대이야기는 동물의 멸종이 먹이 그물에 파격효과를 주어 생태계에도 큰 변화를 발생시킨 대표적인 사례다이는 호랑이 및 늑대와 같은 대형포식자가 생태계에서 사라질 경우 어떤 일이 벌어지게 되는지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TIP:‘옐로스톤은 북아메리카 서남부 로키 산맥의 광대한 자연 숲으로 세계 최초의 국립공원이다. 협곡, 호수, 간헐천, 온천 등으로 이루어져 늑대, 회색곰, 바이슨 등의 야생동물의 서식지로 유명하다.
호랑이 보호 전선에 뛰어들어가 있는 상당수의 호랑이 보호 운동가들은 열세에 처해있다. 밀렵꾼과 부패관료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한 생태학자 리드 노스는 이들이 이러한 위험에도 호랑이를 보호하는 사업에 참여하여 계속해서 싸우는 이유를 다음과 같은 말로 설명한다.
환경보호운동가, 생물학자사 입을 다물어버리면 경제학자, 개발업자, 산업주의, 벌목 회사간부, 축사업자를 비롯한 다른 사람의 목소리만 커질 겁니다. 이들 중 누가 생물의 다양성을 이야기해야 할까요?”
사람들은 생물이 우리 삶에 어떤 영향을 줄 수 있는지 또는 생물이 존재함으로서 우리는 무엇을 얻을 수 있는지 궁금해 하곤 한다. ‘생물다양성’, 생물 하나하나의 생명이 어떤 소중한 가치를 지니고 있을까?
생물이 인간에게 주는 혜택은 무엇인가?
생물이 인간에게 주는 혜택을 생태계 서비스라고 부른다. 이는 생물군집이 중심인 자연 생태계가 사람의 삶에 필요한 것을 채워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의미이다.
생태계 서비스는 물자서비스 문화서비스 부양서비스 조절서비스로 4가지로 이루어져있다.
물자서비스는 일반적으로 사람이 필요한 물자를 생태계로부터 얻는 것을 말한다.
문화서비스는 사람들에게 정신적인 풍요, 성찰, 여가활동, 미적 경험 등 무형의 혜택을 주는 것을 칭한다. 초원 언덕에 민들레가 이곳저곳 피어있는 독일 남부 지방의 자연풍경은 사람들의 문화와 어우러져 문화풍경을 이룬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부양서비스는 지구상에 있는 모든 생물이 살아갈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이다. 생태계는 1차생산성과 서식지 및 생육지를 제공하고 영양소를 순환시키며 토양을 형성하고 보유하며 공기 중의 산소를 만들며 물을 순환시킨다. 그리고 1차생산성 과정에서 만들어진 탄수화물은 사람을 포함한 먹이그물 내의 모든 생물들이 기본에너지로 이용하며 살아갈 수 있게 도와주기도 한다.
마지막으로 조절서비스는 지구의 자연적인 균형이 유지되게 하는 서비스로 기후 및 공기와 물의 질 등을 제공한다. 기후조절 수질정화 침식예방 등의 예시가 포함될 수 있다.

김예빈 기자  quf201621919@ajou.ac.kr

<저작권자 © 아주대학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주요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