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8.15 월 14:08
상단여백
HOME 여론 마주치는 사람들
학교 속의 작은 서점
  • 길선주 기자
  • 승인 2016.10.04 13:53
  • 댓글 0

▲ 신학생회관 옆에 위치한 '아주문고'

학생식당 옆의 작은 서점 아주문고에는 25년간 서점 일을 해온 신정아 씨가 있다.

그녀는 학우들에게 전공서적을 중심으로 한 책들을 판매하고 있다. “학우들이 원하는 다양한 분야의 책을 제공하고 싶지만 교내 서점의 특성상 전공서적 외에 다른 다양한 책들을 공급할 수 없는 실정이에요. 그래도 꼭 사고 싶은 책이 있다면 언제든지 연락해주세요. 주문하면 바로 다음 날 책이 들어온답니다

오늘도 학교 속의 작은 서점에서 신정아 씨는 책을 구매하러 오는 학우들을 늘 환한 미소로 맞이하고 전공서적을 사는 학우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고민을 하고 있다.

길선주 기자  bbabregas@ajou.ac.kr

<저작권자 © 아주대학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길선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주요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