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0 월 13:07
상단여백
HOME 문화·학술 영화로 보는 세상
너는 똑똑하고 친철하고 소중해
  • 김대식 기자
  • 승인 2016.05.30 11:23
  • 댓글 0

1960년대 미국 남부의 미시시피 잭슨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는 영화 헬프(The Help)는 각각의 등장인물 간에 가지고 있는 차별에 대한 관점을 보여준다. 영화의 배경인 미시시피 잭슨 마을은 유색인을 가장 심하게 차별하는 곳이다. 법률조차도 차별을 정당화한다. 흑인들이 더럽고 그들과 접촉하면 병이 생긴다는 차별적인 인식이 팽배해 백인과 흑인은 같은 화장실조차 사용할 수가 없다. 그런데 웃기게도 백인들은 흑인 가정부들에게 자신의 어린 아이들을 키우도록 하고 집안일을 시킨다. 흑인 여성 가정부들이 키운 백인 아이들은 처음엔 흑인 가정부를 차별없이 바라보지만 대부분은 커서 흑인을 차별하는 백인들의 악습을 답습하게 된다. 그 중에서도 힐리는 비상식적으로 흑인 가정부들을 차별한다.

물론 모든 백인들이 전부 흑인을 차별하는 것은 아니었다. 백인 여성 스키터는 잭슨 마을의 흑인 여성 가정부들의 삶에 관심을 갖게 되고 그들을 위한 글을 쓰려고 마음을 먹는다. 흑인 가정부 에이블린과 미니는 흑인 여성 가정부들을 위한 글을 쓰는 과정에 참여하게 된다. 물론 과정은 만만하지 않았다. 흑인 가정부들의 이야기를 가명으로 담아야했고 백인들의 후폭풍이 두려웠던 다른 가정부들은 글을 쓰는 작업에 동참하지 않았다. 하지만 계속된 백인들의 비상식적인 차별로 다른 가정부들도 글을 쓰는데 동참하기로 마음을 먹고 더 헬프라는 책이 완성되면서 흑인 가정부들은 숨어서 이야기하던 과거를 떨치고 당당해진다.

이 영화에서 궁극적으로 말하고자 하는 것은 인간은 누구나 똑같다는 것이다. 그것은 백인 아이 모블리를 대하는 에이블린의 모습에서 나타난다. 에이블린은 자기가 돌보는 모블리에게 항상 이렇게 말을 해준다. ‘너는 똑똑하고 너는 친철하고 너는 소중해이 말은 이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바를 간단히 말하고 있는 것이다. 외적으로 어떤 조건을 가지고 있든 어떠한 모습이든 간에 인간의 본질은 같다. 그렇기에 누구를 차별할 수는 없다는 것을.

피부색이 검다는 것과 하얗다는 것은 우리가 후천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렇기에 피부색으로는 차별을 논할 수도 없다. 차별은 두 가지 이상의 대상에 등급과 수준을 나누는 것인데 피부색을 가지고 어떻게 등급과 수준을 나눌 수 있는가. 피부색깔의 차이만 존재할 뿐이다. 이를 다시 1960년대 잭슨 마을에 대입해봤을 때 백인과 흑인들 간에는 차이만 존재했을 뿐이고 백인이 흑인을 차별한 다는 것은 있어서는 안 될 일이었던 것이다.

김대식 기자  rlaeotlr2015@ajou.ac.kr

<저작권자 © 아주대학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주요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