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8.15 월 14:08
상단여백
HOME 여론 먼내골 메아리
메타버스, 우리의 미래
  • 유미정 (국문·2)
  • 승인 2022.04.11 18:19
  • 댓글 0

메타버스(metaverse) 또는 확장 가상 세계는 가상과 초월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세계, 우주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를 합성한 신조어다. 1992년 출간한 닐 스티븐슨의 소설 '스노 크래시'에서 가장 먼저 사용한 개념으로 3차원의 가상의 공간에서 실제 생활과 법적으로 인정한 활동인 ▲금융 ▲직업 ▲학습 등이 연결된 가상 세계를 뜻한다. 메타버스에 관심이 증가하면서 다양한 메타버스가 출현하고 상호 연결되는 거대한 가상 세계인 '다중 가상 세계' 또는 '멀티버스'(Multiverse) 시대의 도래가 가까워졌다.

메타버스는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의 상위 개념으로서 현실을 디지털 기반의 가상 세계로 확장해 가상 공간에서 모든 활동을 할 수 있게 만드는 시스템이다. 처음 개념이 등장했던 1992년부터 근래까지 메타버스는 그저 허구적 존재로 SF 장르에서 다뤄지는 소재였다. 그러나 최근에는 허구로 그치는 것이 아닌 과학의 발전을 통한 실현이 가능해져 다양한 장르와 접목된 메타버스 세계가 창조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최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19(이하 코로나19) 유행 이후 확산한 비대면 추세와 외부 활동이 제한되는 사회적 환경 요인은 메타버스의 성장을 매우 빠르게 야기했다. 우리 학교 또한 비대면 상황 속에서 메타버스 콘테스트를 개최했고 3D 공간에서만 존재하던 도서관을 4D 세계로 확장한 메타버스 도서관의 운영도 시작했다.

과학의 발전은 양면성이 존재할 수밖에 없다. 메타버스 또한 이 같은 공식을 피하지 못했고 메타버스 내의 불법행위와 가상 세계로의 과도한 몰입 문제 등 여러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다. 하지만 윤리적 문제가 있다는 이유로 인해 3D 세계에선 표현하지 못하는 한계를 이겨내거나 코로나 19와 같은 전염병의 특수 상황을 극복하는 등 메타버스가 가지는 장점들을 활용하지 못한다면 더 큰 손실이다. 따라서 메타버스 발전 과도기 시기에 놓여있는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가 윤리적 문제에도 관심을 가지며 메타버스를 활용한다면 미래 발전에 중요한 열쇠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유미정 (국문·2)  koeun1211@ajou.ac.kr

<저작권자 © 아주대학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미정 (국문·2)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주요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