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8.15 월 14:08
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로 보는 세상
삶이 수단이 아닌 목적이 되기를
  • 김민좌 기자
  • 승인 2022.03.21 19:24
  • 댓글 0

삶을 살아간다는 것은 어떠한 목적성을 가진다. 하지만 우리는 가끔 다른 것에 몰두해 삶을 마치 수단처럼 살아가곤 한다. 영화 <소울>은 수단으로 여기는 모든 사람들에게 말한다. 삶은 어떤 경우에도 수단이 될 수 없다고 말이다.

<소울>의 주인공 재즈 뮤지션 ‘조’는 일생일대의 기회를 목전에 두고 맨홀에 빠지는 사고를 당한다. 이후 혼수상태에 빠진 조는 태어나기 전의 세상에 떨어져 그대로 삶을 마감할 위기에 처한다. 태어나기 전 세상에서는 탄생 전 영혼들이 자신의 관심사인 ‘스파크’를 얻게 되면 지구로 가는 통행증을 발급받는다. 조는 영혼 멘토링을 진행하는 ‘유 세미나’에서 멘토로 위장해 지구에 가고싶어하지 않은 영혼 ‘22호’를 멘티로 맞이하게 된다. 22호는 지구로 가기 싫어하면서도 동시에 갈 수 없기도 한데 그 이유는 ‘스파크’가 없기 때문이다. 22호는 수많은 멘토를 만나고 직업체험을 했지만 스파크를 얻지 못했다. 그래서 22호는 더 원대한 의미나 경험을 원한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22호의 스파크는 특별할 것 하나 없는 피자 한 조각과 지상의 바람 그리고 버스킹하는 사람들의 음악 소리와 같은 일상적인 것들에 일순간 생겨났다.

영혼을 지구로 보내는 데 가장 중요한 스파크란 과연 무엇일까? 그리고 수많은 멘토링과 직업체험으로도 생겨나지 않은 22호의 스파크가 왜 생겼을까? 태어나기 전 세계의 영혼을 어린 시절의 우리로 비유해보면 그것을 이해할 수 있다. 보통 꿈을 물어보면 우리는 쉽게 직업을 연상한다. 우리는 위인전이나 유명인들을 보면서 진로를 정하기도 하고 학교에서도 직업을 얻기 위해 다양한 진로체험을 한다. 그러나 그렇게 정한 생계수단이 삶의 목적이라고 할 수 있을까에 대해서는 의문이 생긴다. 직업은 삶을 살아가기 위한 수단이지 목적이 아니기 때문이다.

영화는 삶의 목적으로 ‘내일을 살아가기 위한 동기’를 가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주인공 조는 죽기 전과 후 모두 인생의 목적을 음악에만 뒀으며 결국 유명한 뮤지션의 옆에서 연주하는 꿈을 이루지만 그것을 이룬 이후 돌연 허무함을 느낀다. 이유는 단순하다. 삶의 목표를 뮤지션이라는 생계수단에 두고 그 목적을 이뤘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성공한 뮤지션 중 하나인 지드래곤은 ‘SUPER STAR’라는 곡에 이런 가사를 넣었다. “어린 시절 나의 소원 TV 속에 그들처럼 지금 살고 있는데도 왠지 슬퍼 외로운 건 여전해” 수단은 삶의 중요한 요소이지만 그것이 삶의 목적이 돼서는 안 된다. 또한 삶에 대한 열정이 아닌 수단에 대한 열정을 강요받으면 스파크를 얻을 수 없다. 우리는 되려 평범한 일상 속에서 그것을 찾기 쉬울지도 모른다.

영화의 메시지는 단순하지만 소울이 더욱 인상깊은 이유는 ‘꿈은 희망이어야 한다’와 ‘일상은 소중하다’에서 그친 게 아니라 삶의 방향성을 함께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영화 속에서 사회적 인식이 좋지 않은 직업을 가진 것처럼 묘사되는 ‘문윈드’는 실상 불행하지 않다. 그는 남들에게 보이는 자신의 모습과 직업에 집중하는 것이 아닌 자신의 일 자체에 만족하며 몰입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를 통해 직업은 일상을 더 가치 있게 살아가기 위한 요소일 뿐 굳이 위인들처럼 멋지고 이상적인 모습과는 달라도 몰입을 끌어낸다면 좋은 삶의 수단을 가질 수 있음을 알 수 있다. 영화는 ‘일상과 몰입의 순환’을 강조하며 그 순환 속에서 삶의 행복을 찾는 것이 내일을 살아가기 위한 동기일 것이다.

김민좌 기자  rlaalswhk12@ajou.ac.kr

<저작권자 © 아주대학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주요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