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4 수 00:51
상단여백
기사 (전체 6건)
쉬린 네샤트 전(展)
전시관은 지하 3층 정도의 깊이로 천장이 매우 높아서 지하에 있다는 느낌을 받지 못한다. 쉬린 네샤트의 작품이 기다리고 있는 5 전시실...
이재하 기자  |  2014-05-23 00:30
라인
웃고 즐기는 연극에서 '의미'를 찾다
3년동안 상영되고 있는 삼봉이발소의 7차 연출을 맡은 박윤호 연출자. “사회문제 전반에 깔려있는 외모지상주의라는 인식을 연극을 통해 변...
이영주 기자  |  2014-03-31 18:24
라인
유쾌한 깨달음, 연극 ‘삼봉이발소’
웅장한 인트로에 관객석이 술렁인다. 비범한 음악이 흘러나오고 삼봉이가 큰 가위를 들고 춤을 추며 관객들의 시선을 휘어잡는다. 삼봉이는 ...
이영주 기자  |  2014-03-31 18:19
라인
[학술] 우연과 죽음으로부터의 가치, 생명
생명공학기술로 장애아를 감별하는 것부터 동물 복제 기술까지 과학은 나날히 발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윤리적 의식은 그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DNA 조작으로 인간을 만드는 것이 정당한가’라는 질문을 ...
정찬영 기자  |  2014-03-27 20:23
라인
스팀펑크 전문가를 만나다. 펄사 프로젝트의 크리스 코피스티
스팀펑크 전문가를 만나다. 펄사 프로젝트의 크리스 코피스티펄사 프로젝트는 그리스의 예술가 크리스 코피스티가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는 예술가들과 함께 구성한 그룹으로 스팀펑크 아트를 지향하는 단체이다. 스팀펑크 오토바이...
김홍일 기자  |  2014-03-18 22:26
라인
과거, 현재, 미래로 이어지는 스팀펑크 아트전
‘스팀펑크’의 어원을 파악하면 이번 전시회가 주는 전체적인 주제를 이해하기 수월하다. 스팀펑크는 산업 혁명기를 대표하는 증기 기관에서 따온 ‘스팀’이라는 단어와 현대 사회의 주류에 편승하지 않은 아웃사이더를 지칭하는...
김홍일 기자  |  2014-03-18 22:25
주요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